[경상매일신문=주철우기자]울진중학교는 22일 청소년 흡연 진입 차단에 중점을 두고 울진교육지원청과 함께 등교 시간을 활용한 ‘흡연 예방 및 금연 실천 캠페인’을 실시했다.이날 캠페인에는 울진교육지원청 직원 및 학교 교직원, 학부모 및 학생회 임원이 함께 참여했으며, ‘호기심에 피운 담배 평생 후회한다. 노담, 노담 울진중학교’ 등 흡연 예방 구호를 외치며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흡연 예방 홍보활동을 진행했다.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최근 청소년들의 흡연과 마약류 등 약물 오·남용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어 교직원 등 어른들도 적극 동참해 아이들의 본보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원창국 교장은 “캠페인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흡연의 폐해와 자신의 건강을 가꾸고 지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제대로 알기를 바라며, 담배 연기 없는 깨끗한 학교를 만드는 데 선생님들이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한편, 울진교육지원청에서는 학생들의 관심 및 동참을 유도하고자 전교생에게 머그컵을 제작·지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