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주철우기자]울진군 북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1일 지역 내 취약계층 180가구를 대상으로 ‘마음담은 김치반찬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한울원자력본부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추진중인 ‘마음담은 김치ㆍ반찬 사업’은 월 1회 지역 내 취약계층에 반찬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북면협의체는 정기적인 방문을 통해 이들의 안부 확인, 고충 해결 등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달은 여성자원봉사회에서 불고기, 오징어젓갈, 미역무침 등 푸짐하고 영양 가득한 반찬을 준비하고 복지이장이 대상자의 안부를 확인하며 전달했다. 김은자 여성자원봉사회장은 “두 달에 한번씩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회원들과 함께 반찬봉사를 하고 있다. 영양 가득한 반찬을 드시고 건강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극중 공공위원장은 “지역주민의 고충을 듣고 문제를 해결하며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함께 노력하는 북면 협의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