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권호경기자]재경김천시향우회 회원 25명은 지난 18일 농촌 일손 돕기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향 김천시를 방문했다.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도움을 주고자 어모면에 있는 포도 재배 농가에서 진행했다. 일행은 어모면에 방문해, 포도 농가의 봉지 씌우기 등을 도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농가주는 “농촌 일손이 부족한 시기에 향우회원들이 찾아와 일을 해준 덕에 차질 없이 작업을 끝낼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매년 고향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는 향우회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김충섭 시장은 “매번 고향 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방문해 주신 김현태 재경김천시향우회장을 비롯한 향우회원에게 감사드리며, 아울러 앞으로도 고향 김천 발전을 위해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가져 주기를 바란다”고 감사한 마음과 함께 당부 말씀을 전했다. 농촌일솝돕기를 위해 고향을 찾은 김현태 재경김천시향우회장은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어 보람을 느꼈으며, 김천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재경향우회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