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성낙성기자]성주군은 개인지방소득세(종합소득) 신고ㆍ납부의 달을 맞이해 오는 31일까지 종합소득세 및 개인지방소득세 신고ㆍ납부해야 한다고 1일 밝혔다.2023년 귀속 종합소득세 및 개인지방소득세 납세의무자는 5월 1~31일까지 방문신고·전자신고를 통해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각각 신고ㆍ납부해야한다.방문신고는 성주군청 별관에 위치한 김천세무서 성주민원실에서, 전자신고의 경우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와 손택스(모바일)에서 종합소득세 신고 후 위택스(www.wetax.go.kr)와 연계해 개인지방소득세도 신고ㆍ납부할 수 있으며, 확정신고 기간 동안 운영하는 개인지방소득세 전담 콜센터(1661-6669)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일정한 요건을 갖춘 △건설ㆍ제조업 및 음식업ㆍ소매업ㆍ숙박업을 영위하는 사업자 중 매출이 감소한 개인사업자 △수출 중소기업으로 전년대비 매출이 감소한 개인사업자는 납부기한이 9월 2일까지 직권 연장된다.군 관계자는 “5월 개인지방소득세 신고ㆍ납부기간 동안 납세자가 편리하게 신고·납부 할 수 있도록 세무행정 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