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태헌기자]대구한의대 간호학과 학생들이 전공 지식을 활용해 유하우스 주간보호센터 노인을 대상으로 4주간 낙상예방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유하우스는 노인복지 전문성을 갖춘 주간보호센터로 대구한의대 간호학과 고영지 교수와 이지민 외 10여 명의 학생들이 직접 방문해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간호학과 학생들은 약 20여 명의 노인에게 개별적인 낙상 위험도 사정, 낙상예방교육 및 세라밴드를 이용한 저항운동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외 지속적인 학과와의 교류를 위해 본 기관과 현장실습, 교육 및 연구 활동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프로젝트 지도를 맡은 간호학과 고영지 교수는 “허약노인 낙상두려움 감소의 일환으로 연구했던 결과를 바탕으로 간호학과 학생들과 공유하고 지도해 지역사회와의 연계 및 기여할 수 있어 보람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