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세명기자]의성군이 올해 11월에 도시재생 거점시설 운영준비를 모두 마무리하고, 효율적인 시설관리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주요거점 시설에 대해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군에 따르면 도시재생사업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지역주민중심으로 조직된, 도동마을관리 사회적협동조합에 위탁해 올해 시범을거쳐 내년 정식운영한다.또한, 시범운영 기간동안 작은도서관·꽃차·디저트가게·파티룸·셀프세탁방·마을목공소·사회주택·마을텃밭 등 거점시설에 8개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밖에 조합은 앞으로 운영 수익을 지역공동체 강화, 주민참여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 지역사회로 환원될 수 있는 도시재생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주수 군수는 "앞으로 지속적운영실태 점검 및 마을조합 운영상황을 모니터링, 주민조직의 자생력을 확보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