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최종태기자]포항시는 2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 영남에너지 서비스와 함께 공동 배기 방식의 공동주택을 개별연도로 전환하는 ‘행복한 에너지 동행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서는 포항시 노후 공동주택의 보일러 가스 배기 방식을 개선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일산화탄소(CO)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기관 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위해 포항시는 수혜 세대 대상 행복한 에너지 동행 사업 홍보 등 행정적 지원을, 한국가스안전공사 경북동부지사는 시공 방법 자문 및 안전 점검 지원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영남에너지서비스는 사업비 지원 및 개별연도 전환 사업의 시행을 담당하며 노후 공동주택 가스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할 예정이다. ‘행복한 에너지 동행’ 사업은 겨울철 가스보일러 가동 시 벽체의 균열 등으로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될 수 있고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명피해 발생 위험이 큰 공동 배기 방식구조를 개별연도로 전환하는 사업이며, 총 834세대를 대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가스보일러 일산화탄소 중독사고는 자칫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며, “가스보일러 배기 방식 개선 사업 시행으로 노후 공동주택의 안전을 확보하는 등 앞으로도 공동주택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