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최종태기자]포항시는 28일 첨단바이오(유전자·세포치료) 글로벌 연구를 선도하는 ‘바이오미래기술 혁신연구센터(IRC)’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 김성근 포스텍 총장, 최영숙 경북도 경제산업국장, 이혁모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본부장, 박성진 포스코홀딩스 산학연협력 담당, 송재훈 민트벤처파트너스 대표, 이재원 티카로스 대표 등 산학연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연구센터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혁신연구센터(IRC, Innovation Research Center) 사업은 국가 전략기술 분야의 혁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연구 거점 조성을 위해 과기정통부에서 선도연구센터 신규사업을 올해부터 신설했다. 올해 1월 과기정통부 공모를 시작으로 세 차례의 평가를 거쳐 지난 9월 21개 대학 중 최종 3개 대학이 선정됐고, 포항시와 포스텍은 첨단바이오 분야(유전자·세포치료)로는 유일하게 선정돼 오는 2033년까지 향후 10년간 총 577억 5,000만 원(국비 487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 유전자·세포치료제 분야는 2026년 555.9억 달러(연평균 49.1%)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미래 바이오산업의 핵심 분야로, 앞으로 유주연 센터장(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과 국내 최고 우수 공동 연구진(2개 연구그룹, 16명)이 참여해 글로벌 바이오·신약 산업의 지속가능한 전주기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중증 난치성 질환 극복 및 연구-사업화-창업이 연결된 선순환 바이오 생태계 조성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 이번 개소식을 기점으로 센터는 향후 10년간 장기적인 로드맵을 토대로 본격 운영에 들어가 기존의 유전자·세포치료제 분야의 기술적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체 불가 원천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산·학·연·병 협력을 통한 임상시험, 공정개발, 대량생산 파이프라인 구축 등 상용화까지 진행해 포항의 유전자·세포치료 연구의 글로벌 거점화에 더욱 앞장설 예정이다. 특히 센터의 사업 운영을 통해 포항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연구중심의대 유치 및 스마트병원 건립에도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연구중심의대는 지역 의료 여건 개선을 넘어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혁신에 기여할 시급한 사명으로, 이와 연계한 세계적 수준의 첨단바이오 연구 거점화 및 혁신적인 ‘K바이오 메디컬시티’ 포항 실현이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포항은 국내 유일 ‘방사광가속기’ 및 국내 최초 기업지원용 ‘극저온 전자현미경(Cryo-EM)’ 등 세계적 수준의 대형장비를 보유하고 있고, 바이오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센터(BOIC), 글로벌 신약 개발 연구기관인 ‘세포막 단백질연구소’, 국내 최초 식물 백신 상용화 시설인 ‘그린 백신 실증 지원센터’, 엑소좀 기반 차세대 첨단바이오 연구 거점인 ‘글로벌 엑소좀연구소’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우수한 바이오 인프라를 기반으로 선제적 바이오헬스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바이오 미래 기술 혁신연구센터 개소로 국가 미래 발전을 이끌 첨단바이오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새로운 도전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며, “연구중심의대와 연계한 핵심 인재 양성에 힘써 바이오 보국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