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대구보건대학교는 최근 서울 중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열린 2023년 여성폭력 추방주간 기념식에서, ‘공공기관 폭력예방교육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여성가족부는 폭력예방교육 의무기관인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직유관단체, 각급 학교 중 예방교육 실적이 높은 329개 기관을 1차 우수기관으로 선정해 심사를 거쳐 교육 확산과 지원에 기여한 14개 우수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이번 우수기관 선정과 표창 수상은 그동안 대구보건대학이 펼쳐온 다양한 폭력 예방 정책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대구보건대는 △전체 교직원 1회/1년 폭력예방교육 집합교육 실시(매년 의무화) △2022년 인권센터 역할 격상과 고충상담실 확충 △피의자 폭력예방 의식개선 교육이수제 도입 폭력예방 강화 △학생 소통 강화 대학 내 학생중심의 자기주도적 폭력예방 의식 함향과 인권의식 문화 형성 △인권센터 활용 신고 활성화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이와 함께 고위직 폭력예방교육 이수 체제 강화로 연간 10% 이상 이수율 증대로 양성평등의 조직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재학생 자율 교육 이수 참여를 위한 `3방향 독려 시스템` 운영으로, 매년 70% 이상 이수로 최근 2년간 8% 이상 이수율 증대로 인권 존중하는 대학 문화 형성에 기여해왔다.대구보건대학교 남성희 총장은 “이번 우수기관 선정과 표창 수상은 그동안 우리 대학에서 폭력 예방 관련 정책을 잘 펼쳐왔다는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며 “앞으로도 디지털성범죄 등 대학 내 성폭력 근절과 양성평등을 실현하는 건강한 문화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