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성낙성기자]성주군은 군민휴게실 군민; 휴(休) 쉼터에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분위기를 위해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했다 성주군은 지난달 청사내 북카페 군민휴:(休)쉼터를 새롭게 마련해 민원인과 직원들에게 개방하고 있다.군민휴:(休)쉼터는 과거 1층 환경과 사무실로 이용했던 공간을 재구조화해, 민원인 전용 PC 및 프린터, 500여 권의 책, 그리고 따뜻한 차를 마실수 있는 셀프카페가 갖추어진 열린 북카페형 휴게공간이다.민원과에서는 연말을 맞이해 직원들이 직접 크리스마스트리, 인형, 선물상자 등 소품을 직접만들어 연말 분위기에 맞는 휴게실을 꾸몄으며, 방문객들이 트리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할수 있는 포토존을 설치하고 사진촬영시 이용할 수 있도록 머리띠, 모자 등 촬영소품을 준비해 군청을 방문하는 군민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볼거리를 마련했다. 군민 휴:(休)쉼터를 이용하는 성주읍 박연주(26)씨는 "군청에 업무를 보러오면 대기할만한 공간이 딱히 없었는데 군민휴:(休)쉼터가 생기면서 눈치보지 않고 편하게 기다릴 수 있어서 좋고, 북카페 덕분에 친근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군청 북카페 군민휴:(休)쉼터는 군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힐링 사랑방이라며 “계묘년 올한해 수고한 군민들이 트리의 불빛처럼 따뜻한 연말을 보내고 새해에는 더욱더 행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