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재단법인 밴드와 함께 지난 27일 경주 더케이 호텔에서 ‘2023년 한수원 창업·벤처기업 성장지원사업 지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사진>한수원은 창업 7년 미만의 전국 창업·벤처기업 중 ESG 경영기반 체계를 갖추고 성장이 기대되는 25개 기업에 각 1천만원씩, 총 2억5천만원 규모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이 가운데 우수기업 5곳에는 다음해 4월까지 ESG 및 IR 컨설팅 등 투자유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이번 사업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들은 “한수원의 지원을 통해 제품·서비스 고도화, 경쟁력 제고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겠다”, “ESG 기반 경영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윤상조 한수원 기획본부장은 “이번 지원이 창업·벤처기업들의 발전뿐만 아니라, 청년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