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용묵기자]경북교육청은 지난 14~25일까지 12일간의 일정으로 경북 일원에서 실시한 이러닝 세계화 교류협력국 ‘과테말라 선도 교원 초청 연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초청 연수단은 이러닝 세계화 교류협력국인 과테말라 교육부 오네이다 베아뜨리스 국장을 단장으로 현지 교육부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선발된 교육 정보화 분야 선도 교원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다. 연수는 경북교육청에서 개강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정보화 연수와 함께 한글 교육도 진행했으며, 학교와 기관 방문뿐만 아니라 문화 체험 등 다채롭게 진행했다. 강사 요원은 경북교육청 초중등교원 중 교육 정보화 우수 선도 교원으로 구성해, 에듀테크와 AI 활용 수업, 메타버스 운영, 디지털 교구 활용 수업 등을 운영했다. 이와 함께 포항제철중학교와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를 방문해 첨단 미래 교실 수업과 특색 동아리와 학생 자치 활동 사례를 배우는 한편, 학생들이 직접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학교생활에 대해 발표하고 이에 질의․응답하는 뜻깊은 시간도 가졌다. 특히, 포항제철중학교는 이진호 교사가 이끄는 73명의 학생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함께 박규리 학생(중1)이 부른 `홀로 아리랑`으로 연수단을 환영했다. 연수단은 학생들의 오케스트라 연주에 감격하며 한국 방문에 거듭 감사를 표했다. 이 밖에도 경북교육청과학원, 경북교육청발명체험교육관, 경북교육청의성안전체험관을 견학하고, 경주와 안동 일원에서 문화 체험도 진행했다. 오네이다 베아뜨리스 단장은 수료식에서 “경북교육의 우수한 교육 콘텐츠와 시설을 접하면서 과테말라 교육 정보화의 미래 비전을 그릴 수 있었다”라며 “이번에 습득한 이러닝 노하우를 현지에 널리 전파하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아울러, 초청 연수단의 한 연수생은 “학교와 기관 방문뿐만 아니라 각종 연수 등으로 빠듯한 일정 속에서 틈틈이 이뤄진 한국문화 체험은 큰 활력소가 되었으며, 일정마다 느껴지는 세심한 배려에 감동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종식 교육감은“경북교육청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ICT 활용 기술과 교육 정보화 성공 경험, 노하우를 전수해 과테말라의 정보 격차 해소와 교육 여건 개선에 꾸준히 이바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경북교육의 디지털 교육 노하우를 전수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경북교육청은 국제사회에 지속적인 기여를 통해 경북교육의 세계교육 표준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2006년부터 과테말라와 이러닝 인프라, 콘텐츠와 활용 연수 지원에 대한 첫 번째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올해까지 18년째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