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경주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신라역사문화권 초광역사업 발굴을 위한 연구모임’이 지난 24일 오후 의회 소회의실에서 ‘정책전문가 초청 특강 및 바실라 로드 복원을 위한 기초연구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최재필 대표 의원과 이동협 부의장, 정종문․김소현 의원이 연구모임에 참여했다.연구모임은 신라로 향한 해상 실크로드의 마지막 육로인 신라시대 국제무역항 사포가 있었던 울산시 반구동에서 관문성을 거쳐 경주 월성까지의 바실라 로드를 복원해 경주가 해상 실크로드의 종착점이자 시발점이라는 인식을 확산하고, 신라역사문화권의 중심도시로써 새로운 역사문화 콘텐츠 발굴에 선도적으로 접근키 위해 구성됐다.보고회에 앞서 곽영진 前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경주시의 문화관광 분야 활성화 방안’에 대해 특강을 하며 문화관광 분야의 정부정책 발굴과 실행에 대한 경험과 고민을 공유했다.이어진 보고회에서 연구모임은 해상 실크로드의 마지막 종착지인 경주의 도시브랜드 격상이 필요하고 서역과의 문명교류 사실을 지역 자산화해서 경주를 중심으로 경북과 울산이 공동으로 바실라 로드 복원을 위한 초광역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최재필 대표 의원은 “연구모임의 활동이 바실라 로드 복원이라는 좋은 결실을 거둘 수 있게 우선 관문성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콘텐츠 발굴에 적극 동참하고 나아가 신라역사문화권 초광역사업 추진을 위해 집행부와 함께 경북도, 울산시와 협의해 공동 학술연구 추진과 행정협의체를 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