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신일권기자]영천예술창작스튜디오에서 지난 15일 이어진 15기 입주 작가 릴레이개인전(Part 3)에 이어 오는 29일부터 12월 3일까지 릴레이개인전(Part 4)을 개최한다.Part 4는 박준식 작가(평면/전시실1), 김서량 작가(사운드 미디어/전시실2)의 작품이 전시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관람료 무료)이다.박준식 작가는 ‘탕아의 계절’이라는 주제로 평면 작품 10여 점과 설치 및 미디어 퍼포먼스 작품 1~2여 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서울과 영천을 오가며 지내왔던 생활들과 그런 가운데 있었던 경험과 사건들을 총체적으로 정리해 보고 구현해 보며, 평면 중심의 시각예술 작품과 함께 이와 파생된 다매체적 구성을 띈 보다 다채로운 이미지의 작품들을 새로이 구성해 볼 계획이다.김서량 작가는 ‘도시의 소리/영천’이라는 주제로 사운드 미디어 작품 10여 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영천의 날씨, 환경, 주민들의 삶 등 다양한 변화가 담긴 사계절 사운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 위해 지역과 주민들의 삶을 1년 동안 관찰했다. 사운드를 기반으로 다양한 매체를 융합한 이번 전시는 한 지역에서 오랜 시간 머물며 자신이 살아오고 있는 이곳이 가장 소중한 장소이며 존재임을 깨닫게 하는데 의미를 두고 작품을 제작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