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신일권기자]대구미술관은 해외교류전 ‘렘브란트, 17세기의 사진가’와 연계한 미술 강좌로 미술사학자 노성두와 함께 12월 6일, 오후 2시 ‘렘브란트 작업의 비밀’을 강당에서 진행한다.강연에서는 17세기 서양미술의 거장인 렘브란트 작품을 중심으로 주제, 기법, 제작 과정 등을 다각도로 살펴보고, 작가의 예술세계를 심층적으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진다.대구미술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교류전의 의의와 가치를 공유하고 렘브란트의 창조성과 독자성, 특히 판화 작가로서의 미술사적 의의와 작품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모집 대상은 선착순 성인 40명이며, 신청은 11월 27일(월)부터 12월 5일(화)까지 대구시통합예약시스템(yeyak.daegu.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제23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전 ‘윤석남’과 연계한 자기 주도형 체험 공간 글월도 운영 중이다. 활동지를 활용하여 전시를 감상하고 난 뒤, 본인의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자유롭게 표현하여 비치된 우체통에 넣으면, 원하는 주소로 매월 셋째 주 월요일에 우편으로 발송한다. 이 외 현재 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모든 전시마다 전시실 입구에 쉬운 글 활동지인 ‘뮤지엄 플러스’를 비치하여 관람객의 전시 이해를 돕는다. 자세한 사항은 대구미술관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교육기획팀(053-803-7880)으로 문의하면 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