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24일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에서 ‘2023년 IAEA 인증 국제 공동 원전해체 심화교육 과정’ 수료식을 열었다.원전해체 전문가 양성을 위한 이번 교육은 한수원과 IAEA가 공동으로 인증하는 과정이며 2022년부터 총 4차례 개설돼 국내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원전해체 사업에 필요한 전문가 양성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이번에 4번째로 진행된 교육은 지난 13~24일까지 한수원과 원전해체 산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국내외 17명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글로벌 원전해체 사례를 분석하고, 국내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열띤 교육을 펼쳐 교육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강의와 과정 운영을 맡은 IAEA의 실뱅 잔스키(Sylvain Janski) 박사는 “전문지식과 실제 경험이 겸비된 엔지니어를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성공적인 원전해체를 위한 핵심 요소로, 이번 교육 수료생들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 교육의 정례화에 대해 IAEA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권원택 한수원 원전사후관리처장은 “국내 원전해체뿐 아니라 세계 원전해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전문가 육성에 더욱 힘쓰겠다”며 “한수원은 원전해체 산업 생태계 구축과 전문기술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