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랑콩뜨레과자점은 지난 24일 경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방문해 30만원 상당의 사랑의 후원물품을 기탁했다. 이날 기탁된 라면은 경주 지역의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립생활의 희망을 키워가는 중증장애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랑콩뜨레과자점 이석원 대표는 “늘 장애인들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려고 노력을 해 왔다. 나눔과 베풂을 실천함으로써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의 훈훈한 정을 느끼며 따뜻한 겨울을 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박귀룡 경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은 “나눔을 늘 실천해 준 랑콩뜨레과자점에 감사드린다. 지역 내 중증장애인에게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경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지역 중증장애인 당사자들이 자립적이고 자주적인 삶을 실현하며 지역사회에 한 사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서의 스스로 권리와 의무와 책임을 다하기 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 비영리민간단체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