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용묵기자]경북도는 지난 24일 영남대학교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경북청년 정주지원사업 참여자들이 함께하는 `제1회 가을 청바지 음악회`를 개최했다.이날 행사에는 박채아 경북도의회 의원, 차순애 경북도 청년정책과장, 송경창 경북경제진흥원장, 박창호 경북청년CEO협회장과 시군 관계자, 경북청년 정주지원사업 참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청바지는 ‘청년이 바꾸는 지방’의 준말로 2018년부터 경북도와 경북경제진흥원 청년정주 지원사업에 참여한 청년들로 구성돼 있으며, 경북에서 경제적·문화적·사회적으로 다른 청년세대를 견인할 수 있는 주체로 성장하기 위한 청년 연대다.청바지의 주요 사업으로는 ‘청년커플 창업 지원사업’, ‘도시청년시골파견제’가 있었으며, 현재‘청년창업 지역정착 지원사업’, ‘경북청춘 창업드림 지원사업’, ‘시골청춘 뿌리내림 지원사업’이 진행중이다.이날 음악회에는 해당 지원사업에 참여 후 자신만의 강점을 살려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다섯 팀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시골청춘 뿌리내림 지원사업을 통해 상주에 정주한 ‘스튜디오 뮤짐’ 이경금 대표의 노래와 영천지역에 정착한 ‘영천시티무용단’ 임예슬 대표와 어린이 무용단의 현대무용 공연을 시작으로 열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경북청춘 창업드림 사업으로 안동에 정착한 ‘유럽을 만나다’의 바리톤 신창훈 대표의 성악공연, 시골청춘 뿌리내림 사업으로 영천에 터를 잡은 ‘아뮤’ 손율이 대표와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사업에 참여해 문경에 정착한 ‘클래식 한스푼` 고경남 대표의 바이올린 연주가 이어지며 관객들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해 큰 박수를 받았다.차순애 경북도 청년정책과장은 “다양한 정착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들의 지역 유입과 정착을 지원하는 한편, 문화․예술분야의 청년 상호간 네트워크 지원을 통해 청년들의 꿈과 열정을 경북에서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이어 박채아 경북도의회 의원은 “문화․예술 분야에서 지역에 정착한 청년창업가들의 노력과 땀방울이 지역 문화 확산에 큰 역할과 기여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의회 차원에서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정착을 위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