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신일권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23일 (재)경북테크노파크 그린기업지원센터에서 교육생과 경북테크노파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운영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의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성과보고회는 우수 교육생 시상식, 브랜디드 콘텐츠 영상 시청, 성과발표 등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 정규 교육과정 수료식을 겸해 진행됐다.‘영천 1인 미디어 스튜디오 운영 및 크리에이터 육성사업’은 경상북도와 영천시가 주최하고 경북테크노파크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2021년부터 미디어콘텐츠 전문교육과 체험교육, 기업홍보를 위한 브랜디드 콘텐츠 제작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올해 사업을 통해서 교육 수료생 184명(기본 82명, 심화 70명, 고급 12명, 특별 20명), 체험교육 180명(주말체험 79명, 미디어스쿨 101명), 기업홍보 브랜디드 콘텐츠 제작지원 3건 등의 실적을 달성했으며 매년 지역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최기문 영천시장은 수료생들에게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수료식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으로 이번 별별아지트에서 받은 교육이 개인의 성장에 밑거름이 되셨길 바란다.”라며 “지역 크리에이터로서 더욱 성장할 영천을 홍보하는 데도 앞장서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