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용묵기자] 경북도는 지난 22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도내 양봉농가의 소득증대와 지역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경북 사랑의 벌꿀나눔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권태용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장 등 8개 금융기관(신용보증기금, 국민은행, 기술보증기금,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이 참석해 3250만원 상당의 벌꿀을 경북도에 전달했다.대구경북 8개 금융기관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공익적 가치가 큰 양봉산업의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경북 3개 시군(예천, 칠곡, 영주) 양봉농가의 벌꿀을 구매해 양봉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연말을 맞아 면역력에 좋은 벌꿀 제품을 사회복지시설에 전달해 따뜻한 온정을 나누고자 행사를 열었다.이날 전달받은 사랑의 벌꿀은 경북도사회복지협의회 광역푸드뱅크를 통해 도내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될 예정이다.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기업의 후원을 통한 사회공헌과 기부문화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향후 적극적인 홍보활동과 연계를 통해 지역사회와 기업이 상생 발전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