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경주시는 22일 더케이호텔 경주와 경주개 ‘동경이’ 브랜드 사용 및 홍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날 더케이호텔 경주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유재중 더케이호텔 경주 대표이사, 한종왕 동경이보존협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 협약사항은 더케이호텔 펫 카페명으로 동경이 브랜드 사용, 펫 카페에 동경이 홍보공간 조성, 펫 운동장에 동경이 상징물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며, 경주시는 이에 필요한 행정지원을 한다는 내용이다.이밖에도 더케이호텔은 한국교직원공제회원을 대상으로 SNS 등을 활용해 동경이를 홍보할 계획이다.유재중 대표이사는 “경주의 토종견이자 천연기념물 제540호인 동경이를 펫 카페명으로 사용하게 돼 정말 뜻 깊게 생각한다”며 “시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동경이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주낙영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주개 동경이의 우수성을 알리고 나아가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을 통해 반려동물 사랑도시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한편 더케이호텔 경주는 호텔 최초로 반려동물 동반 숙박시설(23실), 펫 카페 및 운동장(약 2000평)을 조성 중이며 다음해 3월 개장 예정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