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경북남부보훈지청은 21일 경주시 화랑마을 기파랑관에서 ‘2023년 민주 영상콘텐츠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남부보훈지청에서 주관하고 경북도교육청에서 후원한 이번 공모전은 전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들이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계기를 마련키 위해 진행됐고 지난 9월 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2개월간 진행했다.공모전 주제는 2‧28민주운동, 3‧15의거,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등의 민주기념일이며, 관련사건‧인물‧현장‧시설물을 소개‧홍보하는 37편의 작품이 접수됐다.보훈지청은 내·외부 전문가 심사 및 역사적 사실에 대한 검증을 거친 결과 최종 7개 작품이 선정됐다. 수상내역은 대상 1편(경북도교육감상, 상금 200만원), 최우수상 2편(대구지방보훈청장상, 상금 각 100만원), 우수상 4편(경북남부보훈지청장상, 상금 각 50만원)이다.김지현 지청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학생들이 영상을 통해 민주기념일에 대한 깊은 이해와 참신한 표현을 보여준 것이 인상 깊었다. 이번 공모전에 참여해 준 전국의 많은 학생 및 지도교사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들을 존경하고 감사하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