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경주시가 외국인근로자에게 장기 취업이 가능한 비자로 전환하는 ‘숙련기능인력(E-7-4) 비자전환 추천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이 제도는 지역 제조업 인력부족 해소를 위한 법무부 주관 ‘숙련기능인력 혁신적 확대방안(K-point E74)’의 일환으로 숙련도가 축적된 국내 체류 외국인 근로자가 대상이다.시는 50명의 숙련기능인력 지역쿼터를 배정받아 다음달 15일까지 추천할 계획이다.‘숙련기능인력 비자’로 전환하게 되면 장기체류가 가능하고 가족 초청은 물론 향후 단계적으로 거주, 영주비자 전환이 가능할 수 있다.추천 대상은 E-9(비전문취업), E-10(선원취업), H-2(방문취업) 자격으로 4년 이상 국내 체류외국인으로 일정금액 이상의 연봉으로 향후 2년 이상 근로계약 체결, 기업추천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K-point E74 전환요건 중 점수제 총점에서 200점 이상이면 개인적으로 신청하면 되며, 200점 이하 170점 이상인 경우 지자체 가점(30점)을 활용하면 된다.추천가점을 신청하고자 하는 외국인은 경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 노사협력팀에 신청서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선착순 접수가 원칙이지만, 쿼터(50명) 소진 시 고득점자 순으로 마감된다.주낙영 경주시장은 “인구감소로 인한 인력부족으로 외국 인력에 대한 의존율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비자전환 추천을 통해 지역 내 숙련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제조업체들의 경영상황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