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조필국기자]22일 오전 1시19분쯤 대구 남구 대명동 2층짜리 주택의 1층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불이 나 70대 거주자가 숨졌다. "앞 집에서 연기가 보인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소방차 9대와 대원 30명을 투입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불로 1층 주택이 모두 타 소방서 추산 1449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