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태헌기자]조현일 경산시장은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21일 국회를 방문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현안 사업들이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최대한 추가 확보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등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에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이날 조 시장은 윤두현 의원실을 찾아가 국비 확보 극대화와 2024년도 시 발전 방향, 지역 현안 사업 등에 대해 논의하고 내년도 국비 확보 상황 등을 공유했다.이어 윤 의원과 함께 국회 예결위원들을 만나 ‘대부잠수교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등 정부 예산안에 포함되지 않은 건의 사업들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건의했다.주요 사업으로는 △대부잠수교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중소벤처 제조창업 거점조성 △차량 첨단 ECU 활성화 기업지원 △초거대AI클라우드팜 실증 및 AI확산 환경조성 △동물용 의료기기산업 육성 거점조성사업 등 8개 사업이다.조현일 시장의 지역 현안 사업 추진 호소에 예결위원들은 해당 사업들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해 경산시에서 건의한 사업들이 2024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조현일 시장은 “정부 세수 부족 상황에서도 국비 확보를 위해 전방위로 노력하고 있으며, 윤두현 의원실과 공조 체계를 구축해 정부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총력을 다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있을 공모사업 등을 통해 더 많은 국비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