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조영삼기자]동해해양경찰서는 동절기 항포구 정박어선의 화재 발생 대비 활동 및 초기 대응역량을 강화중이라고 23일 밝혔다.   동해해경은 최근 연안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10톤 미만의 어선을 대상으로 화재 안전점검을 실시 중이다. 또한 각 지역 파출소의 항포구에서 화재사고에 대응한 유관기관 합동훈련을 펼치고 있다.훈련을 통해 계류 선박과 항포구 시설 화재에 대비해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동절기 항포구 및 선박에서 화재발생 시 대규모 인명, 재산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화재예방 및 화재대응 훈련은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력해 화재예방 및 사고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