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김진열 군위군수가 지난달 3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7월 1일 대구시로 편입되면서 군위군 전역에 대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따른 향후 계획을 밝혔다.   군은 지난달 3일 대구편입에 앞서 대구시의 군위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우선 확정 발표하고, 그에 따른 토지거래의 급등이나 투기가 예상되는 경우에 한해 최소한의 면적만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야함을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대구시는 군위의 대구편입과 거의 동시에 전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지역민들의 불안감과 재산권 침해 우려 등으로 민심이 동요되기 시작했다.   이에 군은 다양한 루트로 대구시에 군위군위 민심을 전하면서 김 군수는 지난달 28일 “홍준표 대구시장 만나 군민들의 민심을 전하고, 지역의 현안에 대해서도 시장님과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면서,  “올해 말 대구시의 신공항 연계 개발사업의 위치와 공간계획이 확정되면, 내년 1월에는 군위군 전체 면적의 70%에 대해 우선적으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해제하고, 이후 토지거래와 지가동향에 따라 나머지 지역에도 점진적으로 해제하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규모 개발계획에 따른 지가상승과 투기적 거래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대구시 입장이 있었음에도 재산권 침해 우려 등으로 상실감을 느낀 군위군민의 마음을 헤아려 전격적으로 협의해 준 홍준표 대구시장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면서,  “홍준표 대구시장의 최초 토지거래허가 관련 이슈가 군위군의 미래 100년을 바라보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고 투기광풍 뒤에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발생되지 않기를 바라는 홍 시장의 진정성을 군민들이 잘 이해래주리라 생각되며, 우리 군이 대구굴기의 선봉장으로서 새로운 성장엔진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실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군수는 “ 앞으로도 지역 현안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문제를 풀어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으며, 대구시의 새로운 가능성을 실현할 기회의 땅 군위에서 상호간 두터운 신뢰 속에 하나의 대구로 미래를 향해 전진할 수 있도록 군위군과 대구시가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