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군위군수는 지난 25일 소보면을 시작으로 제 36기 군위여성평생교육대학 운영을 격려하고자 읍ㆍ면지역을 찾아가 지역여성들과의 대화시간을 가졌다.여성평생교육대학은 경북대학교평생교육원에 위탁·운영으로 각 읍ㆍ면에서 매주 화·목 오후 2시 노래교실(군위읍, 부계면, 산성면, 삼국유사면), 라탄공예(소보면, 의흥면), 요가(우보면), 통증타파(효령면) 등 일상생활에 유용한 취미교육 및 건강증진 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1986년부터 시작된 군위군 여성평생교육대학은 지난해까지 9450여 명의 수료생을 배출해 지역사회 각계 각층에서 여성지도자로 활발히 활동하며 지역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김진열 군수는 “여성평생교육대학을 통해 지역 여성들의 역량이 강화돼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