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 군위군은 대구시로 편입됨에 따라 7월부터 변화되는 음식물 배출방법 안내를 포함해 올바른 생활쓰레기 배출방법을 홍보하기 지난 25일 리플릿 약 3천매를 제작해 읍ㆍ면사무소 등 지역 중요 지역에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내 리플릿 주요내용은 지역주민과 기관이 생활쓰레기, 음식물쓰레기, 영농폐기물, 재활용품 등 쓰레기 종류별로 배출방법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작됐다. 특히, 7월부터 대구시 편입으로 음식물류 폐기물의 바로 매립이 금지됨에 따라 배출방법이 음식물 종량제봉투에서 전용수거함으로 변경되는 등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의 쓰레기 분리배출 요령을 알지 못해 발생하는 쓰레기 무단투기를 예방하고, 음식물쓰레기의 배출방법이 변경됨에 따라 리플릿을 제작해 배부하게 됐다”며, “주민생활의 기초질서 의식 확립과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