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군위군 한국농촌지도자 부계면회는 창평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날 환경정화 활동에 참여한 한국농촌지도자 부계면회 회원들은 그간 지속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생긴 창평지의 부유물 수거 및 도로변 정리를 위해 군위군 한국농촌지도자 군위군연합회 부계면회원 및 부계면 직원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홍문송 회장은 “무덥지만 반가운 뜨거운 햇살 아래 맑고 깨끗한 부계면을 만들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환경정화 활동을 통해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창평지 근방의 부유물을 제거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부계면 만들기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