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 군위군이 농산물 공판장을 개장하고, 여름 제철 농산물인 자두를 본격 출하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김진열 군수를 비롯해 군의회, 농협 관계자, 농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해 효자상품인 자두에 관심을 보였으며, 공판 첫날 자두 출하량은 30농가, 10t, 1천박스 가량으로 평년 수준을 유지했으며, 5kg 한 박스는 경매 최고 낙찰가 4만8천원에 거래됐다. 한편, 군위 농산물 공판장은 농업인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적정한 가격에 출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농업인의 출하 편의를 제공하고자 사업비 16억원, 연면적 2073㎡의 규모로 2016년 6월에 개장해 운영되고 있으며, 첨단화된 시설을 갖춰 농업인들의 소득향상 기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진열 군수는 “저온피해와 우박으로 고심 끝에 군위 대표농산물인 자두를 첫 출하하는 농민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