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박종수기자] 한국생활개선 군위군연합회는 지난 14일 이웃 어르신을 모시고 효 여행을 다녀왔다. 역사가 깃든 와인터널 체험과 손수 감물을 이용한 천연염색을 하며 추억을 만들고 청도읍성과 송해공원을 둘러보며 회원과 어르신 간의 따뜻한 시간을 가졌다. 어르신께 회원들의 마음을 담아 ‘행복한 바보밥상’을 차려 대접했으며, 우리음식연구회에서도 어르신들을 위해 호박죽을 준비해 마음을 보탰다. 코로나로 중단됐던 효 행사를 다시 준비하며 회원들은 즐거워했고 여행중 어르신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즐거우시도록 정성을 다했다. 그 마음이 통했는지 어르신들은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이준남 회장은 “회원들과 효 여행을 함께 준비하고 어르신들과 함께 나누니 너무나 뜻깊고 가슴 뿌듯했다”며, “삶의 지혜를 가신 어르신들을 존경하고 항상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