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의 길을 가는 사람은누구라도 아름답다논밭을 갈며 한 뼘 한 뼘땀 흘려 나아가는 농부의 길//새벽녘 거리의 쓰레기를 줍는이름 없는 청소부의 총총대는 발길심장이 터질 듯한 백 리 먼 길끝내 완주하는 고독한 마라토너의 길//예쁜 발이 기형이 되고 만어느 발레리나의 뜨거운 예술혼의 길.어디 사람뿐이랴.//동에서 서로 묵묵히 걸어아침과 낮과 밤을 만드는 태양의 길//유유히 흐르는 강물의 길밀물과 썰물 사이 파도의 길철 따라 피고 지는 꽃의 길녹음(綠陰)과 단풍과 낙엽의 잎새 길// 이렇게 세상에는우직하게 제 길 가는 것들 많고도 많지.지상에서 한번뿐인 생나는 나의 길을 걸어야지평탄하지는 않아도 보람있는자유와 사랑의 길//굳센 믿음과 용기를 갖고늘 기쁜 마음으로 걸어가야지.   <수필가가 본 시의 세상> 자신이 걸어가고 있는 인생의 길을 과연 아름답다고 자신(自信)있게 말 할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풍경이란 근경(近景)보다 원경(遠景)이 더 빛나고 반짝이게 보이듯이 자신의 삶도 근접해서 되짚어 보면 아름답다고 말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늘 파란(波瀾)이 있었고 흉흉(匈匈)이 있었으며 지난(至難)이 길을 막을 때가 많았지 않은가. 그런데 말이다. 지나고 보면 그런 고난들이 오히려 찬란한 색감을 뿜어내고 있다는 사실에 놀랄 때가 있다. ‘나의 길’이 만들어낸 색조는 독특한 나만의 것이기에 어느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다는 것. 그것이 나일 것이다. 고통 속에 발효된 서서히 익은 맛, 거기에서 피어난 아름다움이 있었음을…<박모니카>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