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덕지역 245명의 일반계 고교졸업예정자 중 104명이 4년제대학(43%), 109명이 2/3년제 대학(44%)에 진학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영덕군에 따르면 올해는 어려운 경제상황을 반영하듯 사립대에 비해 등록금 부담이 적은 국공립대학 진학률이 지난해 19명에서 35명으로 85% 증가해 국공립대학 선호현상이 두드러졌으며, 비교적 취업률이 높은 보건계열과 이공계열의 진학이 많아졌다. 학교관계자는 "많은 학생들이 등록금과 유학비용 등 생활경제 부담으로 지역의 국공립대학에 최우선 진학하거나, 대학간판보다는 취업률이 높은 대학, 학과를 선택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우리 학생들이 지역인재균등선발, 농어촌특별전형 등 지역에 유리한 입시전형을 토대로 상징적인 대학선택이 아닌 알찬 인생설계를 위한 현명한 진로선택을 할 수 있도록 입시설명회, 자기적성검사, 인재양성멘토링,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제공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덕=임병섭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