江과 같은歲月의 소리들우리는늘,바람처럼 들어면서살아왔다.歲月의 달빛소리 .....어저깨 초생달이였는데어느새보름달이 되고그믐달이 되고하루가歲月의 달빛소리가颱風처럼 달려온다.사랑의 메아리가울림이 되어 귓가에서멀어져 가는 소리 -달빛소리처럼밤 파도 소리처럼잊혀져가는 .....사람들의 발자욱 소리들 .....ㅇ 동국대학교 행정대학원 졸업ㅇ 포항문학 창립팀ㅇ 새벽바다, 형산강 외 다수 발표ㅇ 아호는 農谷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