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태헌 기자]대구시는 시내버스 이미지를 개선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오는 20일까지 시내버스 1천598대 전 차량의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서는 대구시와 버스조합이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하고 시에 등록된 26개 업체 1천598대를 대상으로 각 회사의 차고지를 방문해 일제점검을 진행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는 △하차문 안전장치 정상작동 여부 △소화기 및 비상망치 비치 여부 △미끄럼 방지 기능 점검 △내ㆍ외부 청결 △내부 벽면 부착물 실태 등을 집중 점검해 안전하고 쾌적한 이미지를 조성할 계획이며 안내방송, 노선도, 요금표, 현금함 등도 점검해 승객 편의를 제고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상반기 일제점검 시 지적된 사항 중 저상버스 장애인 리프트 작동 불량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이번 일제점검은 운수업체와 운전자의 안전의식 제고가 주요 목적이므로 점검일정과 내용 등을 사전에 고지해 업체가 자율적으로 시정할 수 있도록 유도하며 단속과 처분보다는 안전지도와 계도 중심의 점검을 진행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