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태헌 기자]대구시는 여성들의 보다 더 행복한 삶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개발을 위해 민선 6기 공약사항인 ‘여성행복위원회’를 구성해 12일 오후 4시 대구시청에서 출범식을 가진다. 출범식에서는 위원 위촉과 위원장 및 부위원장을 선임하며 여성가족정책 추진현황과 당면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한다. 대구광역시 여성행복위원회는 학계, 기업인, 여성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47명(남 21, 여 26)으로 구성되며, 대구시의 여성가족정책 전반에 대한 정책개발과 심의ㆍ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다양한 계층의 목소리와 요구사항을 시정에 반영하는 창구 역할 수행과 분야별 여론 실태 파악을 위해 양성평등분과, 돌봄분과, 다문화분과 등 3개 분과위원회를 구성ㆍ운영하며 양성평등분과는 일자리 창출, 경력단절예방, 일ㆍ가정양립 등 양성평등 실현, 돌봄분과는 보육친화 환경조성 및 건전한 아동육성, 다문화분과는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 지원에 대한 정책제안 및 개선에 관한 분야를 담당한다. 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연 2회 정도 개최하고 분과위원회를 민간주도의 자율적 모임으로 활성화할 예정이며 지난 9월 22~24일까지 분과위원회별 사전모임을 가져 여성행복위원회 운영방향과 분과별 관련 업무 내용을 설명하고 분과위원장 및 간사를 선임했다. 분과 위원회에서는 자율적인 모임을 수시로 개최하고 분과별 주제를 정해 토론을 거쳐 도출된 정책과제와 개선사항을 대구시에 제안하면 시에서는 단기과제는 정책에 반영하고 장기검토과제는 여성가족재단에서 정책연구과제로 선정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