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1-23 오전 12:3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 초·중·고

청소년ㆍ교사, 영남대 독도연구소 응원

대구 경원고ㆍ경주 황남초 동참
방영수 기자 / bangsu2000@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11일
↑↑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은 대구 경원고 독도담 동아리 학생들과 경주 황남초 김용구 교장(앞줄 왼쪽)
ⓒ 경상매일신문
[경상매일신문=방영수기자] “독도가 우리나라 땅이라는 사실,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영남대 독도연구소, 우리가 응원합니다!”

청소년과 교사들이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 응원에 나섰다.

 9일 오후 3시 30분 대구 경원고등학교 ‘독도담’ 동아리 학생 10명이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았다.

‘독도담’은 또래 청소년들에게 독도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동아리로 이들은 독도를 주제로 한 달력이나, 석고방향제, 직접 디자인한 독도 배지(Badge) 등을 만들어 배포하거나 바자회 등을 통해 판매하고 판매한 수익금은 ‘독도 알리기’ 활동에 사용한다.

학생들은 학교 축제 기간에 판매한 수익금 중 40만원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전달했다. 독도연구소의 학술 연구 활동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다.

‘독도담’ 대표인 조광현(2학년) 학생은 “동아리 지도 선생님을 통해 영남대 독도연구소와 연구소가 수행하는 활동에 대해 알게 됐다. 독도 홍보 동아리로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면서 “동아리 후배 기수도 곧 들어올 예정이어서 내년에는 좀 더 다양한 독도 홍보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기회가 되면 매년 영남대 독도연구소와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경북 경주 황남초등학교 김용구 교장도 응원에 동참했다.

김용구 교장은 초등학생 제자들과 함께 제작한 종이 찰흙으로 제작한 독도 모형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증했다.

황남초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독도 모형을 제작하는 등 체험형 독도교육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김용구 교장은 “정규 교육과정은 아니지만, 초등학생 때부터 독도교육이 중요하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 학생들이 스스로 독도 모형을 제작해봄으로써 독도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자연스럽게 역사적 진실을 인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영남대 독도연구소 같은 전문 연구기관의 자료를 독도 교육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 초·중·고 일선 학교에서 독도연구소와 함께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기증받은 독도 모형을 중앙도서관 6층 독도아카이브 상설전시실에 전시하고 독도 관련 교육 및 홍보 활동에 활용할 예정이다.

영남대 독도연구소 최재목 소장은 “지역의 청소년과 선생님이 독도연구소의 활동에 관심을 갖고 응원해주어서 더욱 힘이 난다. 독도 영유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학술 연구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2005년 5월 전국 최초로 독도전문 연구기관으로 설립됐다.

2007년 12월에 교육부 정책중점연구소로 선정돼 독도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고 일본 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밝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국제학술대회 개최, 독도 전문학술지 및 독도연구총서 발간, 독도사랑 음반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방영수 기자 / bangsu2000@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