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0-22 오전 10:1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 대학교

경북도립대 생활체육과 3人, 아시안게임 도전 확정

16학번 이민정-석미정-배찬미
육상ㆍ높이뛰기ㆍ세단뛰기 출전

유영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경상매일신문=유영화기자]
경북도립대학교 생활체육과 육상부 출신 동기 3명이 제18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생활체육과 16학번 동기인 이민정(시흥시청), 석미정(울산시청), 배찬미(광주시청) 선수가 그 주인공이다.
  여자 200M, 4×100MR, 4×400MR에 참가하는 이민정 선수는 국내외 경기에서 1위를 14번(200M 7회, 4×100MR 5회, 4×400MR 1회, 100M 1회)이나 차지했고, 각종 대회 신기록을 3번이나 경신할 만큼 기량이 뛰어나다. 이 선수는 지난해 2017 코리아오픈국제육상경기대회에서 200M 부분에 출전에 24.96초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한 경험이 있다.
  여자 높이뛰기에 출전하는 석미정 선수는 1990년대 한국 높이뛰기 간판 김희선 선수의 뒤를 잇는 기대주다. 1.80M의 개인최고기록을 가지고 있는 석 선수 역시 국내외 경기에 참가해 높이뛰기에서만 26회의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2014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 2위, 2012 대만오픈국제육상경기대회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연속 전국체육대회에서 1위를 휩쓴 배찬미 선주는 세단뛰기 부분 우리나라 최고의 선수다. 각종 육상대회에서 세단뛰기 1위 34회, 멀리뛰기 1위 20회 뿐만 아니라 4×100MR에서도 1위를 15회나 할 정도로 뛰어난 주력을 각춘 배 선수의 개인최고 기록은 13.65M. 세단뛰기에서 각종 대회신기록을 6번이나 갈아치운 경험이 있다. '2014 한·중·일 친선육상경기대회'에서 13.49M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한 것 외에 국제경험도 풍부하다.
 장세창 생활체육과 교수는 “세 선수 모두 재학시절 각종 대회를 휩쓸어 대학의 명예를 드높였다”며 “아시안게임에서도 최고의 컨디션으로 최상의 결과를 거두길 응원한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배찬미 선수는 오는 27일, 이민정 선수와 석미정 선수는 28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아시아 선수들과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유영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