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8-17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 교육행정

대구시교육청, 다문화학생 비전 설계 방향 제시

맞춤형 진로ㆍ직업 체험 프로그램
문화적 배경 강점 극대화 기회 제공
3차원 실내공간 제작 등 실습 위주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대구교육청이 다문화학생 맞춤형 진로・직업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 위탁을 통해 10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매주 대구대학교와 대구해올중고등학교에서 대구지역 초등학교 고학년 및 중‧고등학교 다문화학생 30명이 참가하는 '2018년 다문화학생 진로‧직업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진로・직업체험프로그램의 목적은 다문화학생들이 자신이 가진 강점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직업 세계의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또 다문화학생들의 자존감과 진로효능감을 높여 학교생활 적응 및 학업중단 예방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그동안 다문화학생들의 진로교육이 직업기술훈련 위주의 체험에 머물러 아쉬웠다는 의견을 반영했다. 

학생들은 진로‧직업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꿈과 관심 분야에 대해 고민하고, 다양한 체험 속에서 미래사회와 진로에 대한 인식을 확장하게 된다.  또 자신이 가진 문화적 배경을 강점으로 인식해 자신만의 비전을 세우고, 이를 바탕으로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실행 계획을 세우는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학생들은 10일 ‘자기 이해 및 진로탐색’을 시작으로, 해올중고에서 ‘꿈과 도전’, ‘현지화 전략을 통한 무역의 세계’, ‘창업가 정신’ 등의 주제로 학생들이 가진 문화적, 언어적 배경이 다양한 통로를 통해 강점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는 시간을 공유한다. 

오는 25일부터는 대구대학교로 장소를 옮겨 창의 로봇 설계, 4차 산업혁명시대의 스마트기기 체험, 스케치업 프로그램을 이용한 3차원 실내공간 제작, 운동선수들과 함께하는 체육 활동 등 실습 위주의 체험 프로그램을 경험하게 된다. 

특히 대구대학교에서 운영되는 체험 프로그램들은 대구대학교 LINC+ 사업단의 적극적 지원을 통해 더 알차게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대학교 LINC+ 사업단은 그동안 지역 내 장애학생들의 교육과 진로개발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에는 다문화학생을 위한 맞춤형 진로프로그램 개발, 베트남유학생의 멘토 활동, 시상품과 선물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프로그램 운영으로, 대구시교육청과 지역 대학 협력을 통해 다문화학생들이 꿈과 비전을 갖고 우리 사회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대구시교육청 강은희 교육감은 “다문화학생들이 다양한 진로 탐색으로 자신이 가진 환경적인 강점을 살리고, 우리 사회의 든든한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 지원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