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1-23 오전 12:3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반도체 탓 ‘삼성전자 어닝쇼크’


박수경 기자 / reachvov@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9일

[경상매일신문=박수경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반도체 호황으로 최대 실적을 올렸으나 4분기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의 부진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8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지난해 매출은 243조5천100억 원, 영업이익은 58조8천9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전년의 239조5천800억 원 대비 1.64%, 영업이익은 전년의 53조6천500억 원 대비 9.77% 증가했다. 이는 삼성전자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하지만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연간 영업이익 60조 원 달성에는 실패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 59조 원, 영업이익 10조8천억 원의 잠정실적을 각각 공시했다. 공시된 영업이익은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 13조3천800억 원보다 2조5천억 원정도 낮은 어닝쇼크 수준이다.
매출액은 전분기의 65조4천600억 원 대비 9.87%, 전년동기의 65조9천800억 원 대비 10.58% 감소했다. 지난해 분기 실적으로 가장 낮은 수치다.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17조5천700억 원 대비 38.53%, 전년동기의 15조1천500억 원 대비 28.71% 감소한 수치다. 2017년 1분기 이후 7분기만에 분기 영업이익이 14조 원에 미치지 못했다.
각 사업 부문별 실적은 따로 발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와 스마트폰 사업이 부진하며 어닝쇼크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수경 기자 / reachvov@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