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9-21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100만 명 ‘일’ 없다…청년실업률 19년 만에 최악

8월 취업자 수 ‘3천 명’ 증가
월별 증가폭 한없이 추락 중

김재광 기자 / stmkjki@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3일
[경상매일신문=김재광기자] 실업자 수가 외환위기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8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어 고용시장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청년실업률은 19년 만에 동월 최고치를 기록했고 40대 취업자 감소폭은 무려 27년여 만에 가장 컸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8월 취업자 수는 2690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00명 증가했다.

지난 7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5000명 증가하는데 그쳤으나, 8월에는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 8월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2010년 1월(-만명) 이후 최저치다.

월별 취업자 수 증가폭도 올해 들어 한없이 추락 중이다. ▲2월 10만4000명 ▲3월 11만2000명 ▲4월 12만3000명 ▲5월 7만2000명 ▲6월 14만2000명 ▲7월 5000명 등으로 7개월째 10만명대 혹은 그 이하를 기록했다.

이처럼 글로벌 금용위기 이후 처음으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장기간 줄어들고 있다. 앞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만5000명 감소해 지난 4월부터 5개월째 감소 중이다.

40대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5만8000명 감소해 감소폭이 1991년 12월(-25만9000명) 이래 최대치다.

전체 고용률도 하락했다. 8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60.9%로 전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 역시 전년보다 0.3%포인트 높아진 66.5%로 나타났다.

실업지표는 우리경제가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을 받아야했던 시절 이후 가장 좋지 않았다.

지난 1999년 6월부터 2000년 3월까지 열 달간 100만 실업이 이어진 이래 가장 긴시간 동안 실업자가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도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고용보조지표3은 11.8%로 전년 동월 대비 0.7%포인트 올랐고,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3%로 0.5%포인트 상승했다.

아예 취업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53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1000명 증가했다. 석 달 연속 50만명을 넘어셨다.
김재광 기자 / stmkjki@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3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