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0-22 오전 10:1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포스코ICT, 스마트빌딩 선두업체 ‘우뚝’

두산그룹 스마트빌딩 사업 수주
냉ㆍ난방 등 자동 제어 운영 지원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2일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IoT, 빅데이터, AI 기술을 빌딩에 적용하는 스마트빌딩 구축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포스코ICT는 최근 두산그룹이 경기도 분당에 신축하는 지상 27층, 지하 7층 빌딩에 스마트빌딩시스템을 적용하는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빌딩 주요 설비에 IoT 센서를 적용, 빌딩 내 모든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 예측함으로써 에너지, 통신, 보안, 냉·난방, 조명 등을 자동 제어해 최적의 빌딩 운영을 지원하도록 하는 것이다. 스마트빌딩을 구현하는데 만 680억원의 비용이 투입된다.

우선, 자체 개발한 빌딩 에너지관리시스템(BEMS)를 적용해 건물 내 에너지 사용 흐름이 실시간 모니터링된다. 온도와 공기상태도 실시간 체크하여 냉난방, 공조시스템을 자동으로 운전하고, 조명과 엘리베이터 등 주요 설비의 운영도 이용자 수 등과 같은 현재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운전되는 방식이 도입된다.

친환경 발전시스템도 적용된다.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으로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적용하고, 이때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온수로 재활용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지열 냉난방과 중수 재활용시스템도 적용함으로써 에너지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지난 2016년부터 빌딩에 적용되는 통신과 전기, 기계 등의 인프라 공급 사업에서 ICT 기술을 접목하는 스마트빌딩 사업으로 특화해 집중 육성해 왔다. 포스코ICT의 스마트빌딩 사업은 수주기준으로 2016년 1천 350억원에서 작년 2천 500억원으로 증가해 국내 최대사업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에는 애플 신사옥을 시공해 주목 받는 미국 DPR건설과 협력해 3차원으로 구현된 가상현실 내에서 설계 및 공사 관리를 지원하는 Smart Construction 기술을 Cloud 기반으로 공급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어서 스마트빌딩 사업과 시너지가 기대된다.

 한편 포스코ICT 관계자는 "빌딩에 ICT 기술을 접목하는 다양한 스마트빌딩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이 분야의 국내 선두업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포스코 그룹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스마트빌딩에 이어 스마트시티, Smart Construction 분야로 관련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경상매일신문=이율동기자]
↑↑ 포스코 ICT 전경
ⓒ 경상매일신문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