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2-20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대구TP, 의료기기 중동 수출길 열었다

두바이 전시회 참가
1천500만 달러 실적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경상매일신문  사진은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기업인 파인메딕스 관계자가 자사 부스를 방문한 해외 바이어와 상담을 하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제공
ⓒ 경상매일신문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기업인 인트인 김지훈 대표가 바레인 헬스케어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제공
[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지난달 1월28~31일까지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제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Arab Health 2019)’에 공동관을 조성하는 등 지역 기업의 참가를 지원, 총 559건의 상담을 통해 1천500만여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현장에서 체결한 계약금액은 99만 달러며,  6건의 업무협약(MOU)도 이끌어내 향후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도 함께 마련했다.

이번 전시회는 대구TP의 3개 부서(기업지원단, 바이오헬스융합센터,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가 대구시를 비롯해 중기부, 산업부, 문체부의 지원을 각각 받아 △의료기기 △스마트헬스케어 △스포츠재활 등의 분야에 종사하는 대구경북 10개사를 비롯해 총 11개 기업과 함께 했다.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는 독일(MEDICA), 중국(CMEF), 브라질(Hospitalar) 등과 함께 세계 4대 국제 의료기기 전시회로 손꼽히며, 올해의 경우 66개의 국가에서 총 4천2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기업지원단은 이번 전시회에서 철저한 사전 시장조사를 거쳐 발굴한 중동 지역 유력 바이어 20여명을 직접 공동관으로 초청해 지원기업 4개사와 1:1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했다.  그결과 지역의 의료기기 업체인 메디센서는 이집트의 의료기기 소모품 공급 기업에게 자사의 주력제품인 혈당측정기(Care U SMART)의 높은 정확도와 정밀도를 인정받아, 향후 3년간 74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었다.

또 바이오헬스융합센터의 지원을 받아 참가한 인트인은 스마트 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O'VIEW-W)와 자가정자활동측정기(O'VIEW-M)를 선보여 중동 지역 바이어들로부터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으며, 50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아랍에미레이트 및 바레인의 헬스케어 관련 기관들과 각각 10만대 규모의 물량 공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향후 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더불어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가 지원한 인더텍은 아이트래커를 기반으로 한 인지집중력 훈련 시스템인 아이어스(EYAS)를 선보였다.  아이어스(EYAS)는 주의력 저하 예방과 회복, 강화 훈련을 제공하기 위한 IT기반 콘텐츠 및 U-Health 시스템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이집트, 쿠웨이트, 이란, 말레이시아 등의 헬스케어 관련 기업들과 총 4건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인더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쿠웨이트 보건복지부 산하기관 관계자는 “현재 쿠웨이트에서는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가 매우 높은 편”이라며 “3월 한국에서 열릴 국제의료기기 병원설비 전시회(KIMES)에 직접 방문해 구체적인 수입 방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참가 기업들은 바이어들과 향후 제품 공동개발 및 계약에 관한 상담을 활발히 진행하는 등 중동 지역 진출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이와 관련 대구TP 권 업 원장은 “중동 의료기기 시장은 의료산업 발전과 더불어 그 규모가 점차 확대돼 가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곳이다”며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는 한국 의료기기의 수출 주도권을 지역이 움켜쥐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