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2-20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스트립쇼 추태 주인공?’ 최교일 의원 아웃

영주시민사회단체, 사퇴 촉구
장욱현 시장 해명ㆍ사죄 요구

권용성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사진> 11일 '최교일 미국스트립쇼 의혹'과 관련 자유한국당 영주당협사무실앞에서 영주시민단체회원들이 '최교일 국회의원 사퇴' 현수막을 들고 집회를 가졌다.
ⓒ 경상매일신문
ⓒ 경상매일신문
ⓒ 경상매일신문
ⓒ 경상매일신문


[경상매일신문=권용성기자] 
영주시민사회단체대책위원회는 "영주시 세금으로 미국출장중 스트립 쇼 관람의 추태를 보인 최교일 의원은 사퇴하고 장욱현 영주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영주시민연대를 비롯 10여개 영주시 범시민단체들은 11일 오전 최교일 국회의원사무실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6년 9월 선비정신 업무협약이라는 명목아래 미국 출장 중 가이드를 종용해 스트립쇼를 관람한 최교일 의원은 더이상 우리들의 대변자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영주시민사회단체는 회견문을 통해 "스트립쇼 추태의 주인공 최교일은 즉각 사퇴하고, 장욱현 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밝히고 사죄하라"고 하면서 "이런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때까지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영주농민회관계자는 "최교일의원은 이번사태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영주선비정신문화를 위한 자리가 추태 문제로 불거져 영주시장, 시의장 또한 시비로 공무중이었던 만 큼 사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영주시민사회단체연석대책위원회는 앞으로 1인시위를 이어갈지 여부를 논의하면서 투쟁을 계속할것으로 보여 영주시에 미칠 파장이 귀추를 모으고 있다.
권용성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