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2-17 오전 12:52: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직업이 무기? 사이비 기자 ‘징역 4월’

“아파트 공사장 비판 기사 쓰겠다”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08일
[경상매일신문=이율동기자] 포항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을 찾아가 환경 관련 비판 기사를 쓰겠다고 협박해 공사업체로부터 수차례 걸쳐 금품을 뜯은 사이비 기자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지난 5일 대구지법 형사8단독(부장판사 오병희)은 공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북지역 모 일간지 신문기자 이모(59)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기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언론 기사에 취약한 피해자를 골라 금품을 가로챈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동종 전과가 여러 차례 있고 누범 기간 중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씨는 2016년 2월부터 7월까지 포항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 찾아가 비산 먼지가 날리는 현장 사진을 찍고 공사업체를 상대로 비판 기사를 쓰거나 고발할 것처럼 협박해 총 10여 차례에 걸쳐 300여만 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이씨는 2013년과 지난해에도 공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각각 징역 1년과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10월 08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인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