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9-21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포항, 일자리 창출 플랜 효과 ‘신바람’

고용률 60.7%…전국 평균보다 1.4% 높아
청년고용 5.2%↑ 실업 8.1%↓ 고용지표 개선

이준형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2일
[경상매일신문=이준형기자] 최근 철강경기 침체 및 지역상권 위축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포항시의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를 보면, 2018년 상반기(4월 기준) 포항시의 고용률은 60.7%로 지난 하반기 보다 1.5% 증가 되었고, 실업률은 2.6%로 1.2%가 감소했다.

이는 전국 시 지역 평균 고용률 59.3%보다 1.4% 높고, 전국 시 지역 평균 실업률 3.5% 보다 0.9% 낮은 수치이다.

특히, 청년고용률은 지난 하반기 보다 5.2% 증가하였고, 청년실업률은 8.1%나 감소하여 포항시의 청년 고용 지표가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부분의 고용감소가 최소화’(※ 사례 : 철강산단 고용인원 2017년 10월 14,602명 → 2018년 4월 14,485명, 117명 감소에도 불구하고 2018년 에코프로 116명 채용 확대), ‘일자리 예산 확대를 통한 고용 증대’(※ 사례 : 일자리 목표공시제 기준 2017년 일자리 예산 4,151억5,800만원→2018년 4,219억8,200만원, 68억2,400만원 증가), ‘포항시의 다양한 일자리 정책’(※ 사례 : 2018.1.1 개통한 자투리시간 거래소의 취업인원이 1,258명)들이 지표 개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해부터 지속가능한 포항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 창출 포항플랜』을 가동하고, △ 자투리시간 거래소 운영, △ 포항형 청년복지수당 카드지원, △ 신규채용직원 건강검진비 지원, △ 청년창업존 조성 등 청년 취․창업 지원과 △ 포항청춘센터를 개소하여 청년들의 소통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손정호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최근 글로벌 보호무역 확산과 철강경기 침체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포항시가 일자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일자리 중심의 시정을 운영한 결과가 통계지표에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7일 일자리추진위원과 청년, 대학생, 일자리 관련 기관단체 등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 일자리 르네상스 플랜'보고회를 개최하고 시민이 행복한 일자리 2만 6천개를 만든다는 목표로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준형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