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0-22 오전 10:10: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마린온 추락 원인 규명 ‘본격화’

사고조사위 출범…37명 규모
“한치의 의혹 없이 조사 진행”

정승호 기자 / phcgn@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경상매일신문=정승호기자]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원인 규명에 나설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가 8일 출범했다.

이날 해병대에 따르면 사고조사위는 위원장인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명예교수를 비롯해 민간에서 9명, 정부에서 5명, 군에서 22명 등 전체 37명 규모로 꾸려져 이날부터 본격 조사활동에 들어갔다.

합동조사위 민위원회 소속으로 주한 미 해병대사령부 부사령관을 지낸 더글라스 오 페겐부시 2세가 이끄는 미 항공 전문가팀도 합류하며, △품질,신뢰성,안전성 △금속공학분야 △항공안전관리 △미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또 관위원회 소속으로 2016년 노르웨이의 '슈퍼 퓨마' 헬기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인 전문가의 섭외도 추진하고 있으며, △국토교통부 △서울지방경찰청 △소방청 △산림청 등으로 이뤄진다.

이번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는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사가 제작한 '슈퍼 퓨마' 헬기 추락사고와 유사하다.

군위원회는 △해병대사령부 전력기획실장 △정비분야 △비행분야 △수사/일반분야 등으로 구성된다.

해병대는 지난달 18일 사령부를 중심으로 해·공군, 국방기술품질원 등 5개 기관 23명으로 해병대 조사위원회(위원장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하지만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규명 하려면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사고조사위 위원장에도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명예교수를 추천했다.

합동조사위는 이날 오후 2시 해병대 1사단에서 첫 회의를 열고 지금까지 사고조사 진행 현황과 향후 추진 사항을 협의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합동조사위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며 국방부와 해병대 사령부에서 운영하는 사고조사지원 태스크포스(TF)의 지원을 받는다"며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승호 기자 / phcgn@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