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8-17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도공,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 앞장

시설관리㈜ 설립…출범 기념 현판 제막식
윤성원 기자 / wonky1524@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경상매일신문=윤성원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현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주)를 설립하고, 지난 7일 김천 본사에서 출범을 기념하는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한국도로공사 시설관리(주)는 모회사인 한국도로공사 시설의 미화, 경비, 시설물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재 시설관리부문 근로자 296명 중 243명은 지난 1일부로 정규직 전환이 완료됐으며, 기존 용역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53명은 ’19년 1월 1일부로 전환된다.
 한편, 도로공사는 시설관리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지난 2월에 신설된 전담부서를 주축으로, 임금체계 등 자회사 설립 관련 제반사항 논의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4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노사 간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낸 바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전국 각지의 용역업체 소속이었던 근로자들이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하나의 회사로 통합됨으로써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더욱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전환을 계기로 현재 협의가 진행 중인 타 부문 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도 적극 추진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 및 처우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경상매일신문
윤성원 기자 / wonky1524@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