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5-24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지친 이재민들에 ‘희망의 공간’ 선물하다

희망 보금자리 이주단지 입주 시작
주거안정 힘…이달 말 이주 마무리
지역 기업들 ‘온정의 손길’ 줄이어
입주민 편의↑ 부대시설 정비 최선

이준형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 이재민 희망보금자리 단지 10일 첫 입주 시작
ⓒ 경상매일신문
지진 피해 이재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된 희망 보금자리 이주단지의 입주가 시작됐다.
희망 보금자리 단지는 지진 피해 이재민 중 생활권 및 경제활동 등으로 흥해 지역을 벗어나 타 지역으로 이주하기 힘든 이재민의 사정을 고려해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조성됐다.
현재 27가구가 신청한 상황. 10일 2가구가 첫 이주를 마쳤으며, 11일 3가구, 12일 2가구 등 설 연휴 전까지 11가구가 이사할 예정이다. 남은 16가구도 2월말까지 모든 이주를 마칠 계획이다.
단지는 흥해읍 약성리 351번지 일원, 흥해초등학교 인근이며, 전체 면적은 14,507㎡(4,436평)이다. 입주민에게는 주거용 임시주택(27㎡) 1채, 창고 컨테이너(18㎡) 1채를 지원한다.
단지 조성에 도움을 주고자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에서 임시주택 20동(3억 원)을, ‘대교’에서 임시주택 4동(6천만 원)을 기증해 사업비 절감 및 이재민 주거 안정에 큰 보탬이 됐다.
또한, 이주단지외에 개별 주택에도 ‘도음산풍력발전(주)’에서 주거용 컨테이너 34동, 창고용 22동(3억 원)을 지원했다. ‘포스코’에서 창고형 컨테이너 20동(4천만 원)을 기증했다.
포항시는 1차분 33동 규모로 이주단지를 조성 중에 있으며, 2차분은 추가 신청 상황에 따라 조성할 계획이다. 입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전기, 통신, 수도 등 부대공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주민 이 모(74) 씨는 “농사를 짓고 있어 흥해에 거주하길 원했다”며, “생각보다 규모도 크고 시설도 깨끗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포항시 김남진 주거안정과장은 “희망 보금자리는 지진으로 다친 이재민들의 마음을 희망으로 바꿔가는 공간”이라며, “입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부대시설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희망 보금자리 단지 입주 예정자는 27가구 54명. 이중 다자녀가구에 임시주택과 창고가 1동씩 추가 지원돼 28동의 임시주택이 우선 조성되고 있다.[경상매일신문=이준형기자]
이준형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전화번호/약도 온라인광고가격표 인터넷 광고 문의 제휴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배달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